개인적인 ​정치성향을 떠나서 많은 횽아들이 기대했겠듯이,  나도 이번에 기대가 컸었던만큼 멍~~해지는건 어쩔 수 없네 ㄷㄷㄷ
어쨌든 이번 일을 보면서 트럼프라는 개인의 캐릭성향이 다시 참 적나라하게 드러나보인다는 생각이 든닼 ㅋㅋㅋ

트럼프는 굉장히 원초적으로 단순한 사람이라서,  이 사람의 행동을 이해하기 위한 키워드는 그냥 딱 하나임  -->  트럼프 자신의 이익!

트럼프의 정책 결정에 대한 상당히 복잡한 분석을 하는 국내의 교수들이나 전문가들이 많은데,  그런 분석들이 많은 경우 헛다리 짚게되는 이유이기도 하겠지 ㅋㅋ  예를 들면 트럼프의 중국때리기를 보면서,  미국의 새로운 판짜기 얘기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아니 트럼프가 언제부터 미국의 장기적 외교전략에 따라서 움직이는 사람이었냐고요..

국제정치 알못인 내가 보는 트럼프가 중국때리기를 하는 유일무이한 이유는 그게 러스트벨트에서 표가 되기 때문임 -_-  일단 재선이 되고나면 트럼프는 지금처럼 목숨걸고 중국때리기는 아마 안할거라고 봄 -_-  그냥 하는척만 하지 지금 트럼프가 목숨걸고 멕시코장벽 진짜로 세우려고 안하잖슴? ㄷㄷㄷ

 

 

wp1.JPG

 

 

이번 북미회담을 보면서 트럼프가 생각한 건 아마 딱 하나였던 듯.  어떻게 하면 코엔의 청문회 이슈를 잘 덮을 수 있을까 -_-

​솔직히 지금 울나라 방송에 나와서 트럼프의 행동양식을 정확히 짚는 사람은 김동석 한인유권자연대 대표밖에 없어보임.  이 양반은 처음부터 트럼프가 하노이 북미회담을 가지고 코엔의 청문회 이슈를 덮으려 하고 있다고 했었지.. ㄷㄷㄷ

​지금와서 보면 트럼프가 이번 북미회담을 가지고 성공시키는게 이슈흡인력이 더 높을까 결렬시키는게 더 좋을까 저울질을 했던거 같네.  문제는 거의 모든 상황에서 사람들의 예상을 크게 벗어나는 결과가 나왔을 때에 이슈흡인력이 훨~~씬 더 크다는 거임 -_-

​일단 지금까지의 상황을 보면,  트럼프의 베팅이 성공한 걸로 보이네 ㅋㅋ  거의 모든 미국의 매체에서 회담결렬 소식이 코엔의 청문회 이슈를 밀어내고 있삼 -_-

개인적으로 이번 회담에서 북한의 김정은이 자기패를 너무 일찍 순진하게 많이 내보였다는 느낌도 드네.

일정만 하더라도 북한은 이번 회담을 마치고나서 기분좋게 베트남 방문일정에 들어가는 방식으로 일정을 짰지.  이번 회담결과를 매우 낙관적으로 보았다는 정황일텐데,  반면에 트럼프는 북미회담 이전에 베트남 주석과 요식적인 회담을 미리 갖고 이번 북미회담이 끝나자 마자 바로 베트남 현지에서 떠날 수 있도록 일정을 잡았지.  김정은 입장에선 참 곤혹스러운 상황에서 표정관리 해가면서 베트남 방문일정 소화해야 하는 상황인데 반해서,  트럼프는 미리 회담 깰 가능성을 열어놓고 빠르게 자리를 뜰 수 있도록 밑밥을 깔아놨다는 느낌이고 말임 ㄷㄷㄷ

​​거기에다 기자들 앞에서 트럼프는 급할거 없다고 하는데,  김정은은 제제완화 일정에 대해 조급해하는 인상을 줬지.  트럼프는 조급함을 내보이는 협상상대가 원하는 걸 절대로 다 들어 줄만한 잉간이 아닌데 말이지 -_-

​어쨌든 개인적으로 이번 회담결렬의 이유는 아마도 모든 사람들이 회담이 잘 될거라고 너무 기대했기 때문이 아닌가도 싶네.  모든 사람들이 이번 회담결과에 대해서 비관적이거나 염려하는 상황이었다면 오히려 전격합의에 이를 가능성이 높지 않았을까.  -_-

 

 

TOTAL COMMENTS : 14

대댓글 작성 (클릭시 취소) 댓글 수정 (클릭시 취소)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에디터 사용 중 (클릭시 취소)
분류없는 글만 포럼형 정렬 켜기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718 토론) 신지에계 죽음을 허하라 [2] 碇シンジ 113 0 2019/03/08
717 어 다시 보니까 마지막 극장판이 [1] Sŏngch'ŏn 92 0 2019/03/08
716 에바 신극 예고편 도촬해서 업로드한 사람 입건됨ㅜ [3] ㅇㅇ 139 1 2019/03/07
715 뉴스) 「신 울트라맨」소식은 가짜뉴스인 듯 [4] 겐도의순정 99 3 2019/03/07
714 희망적인 시나리오는 [1] ㅇㅇ 59 0 2019/03/07
713 또 제작중단한거같음 ㅇㅇ ㅁㅁ 53 0 2019/03/07
712 뉴스) 안노, 신 울트라맨 제작 착수 [5] Sŏngch'ŏn 88 0 2019/03/06
711 토론) 대체 이거 누가그린거야 [4] 碇シンジ 117 1 2019/03/06
710 토론) 정말 얘들 중삐리 맞나요? 0000 83 0 2019/03/03
709 토론) NERV 군사조직 맞나요 [1] 碇シンジ 58 0 2019/03/02
708 뉴스) '잔혹한 천사의 테제' 헤이세이 애니송 대상 수상 [1] Sŏngch'ŏn 59 1 2019/03/02
707 에바스토어 2019 월페이퍼 1,2,3월 [1] KNK 69 0 2019/03/01
706 인피니티랑 네메시스가 대체 뭐지? [1] Sŏngch'ŏn 86 0 2019/03/01
» 이번 북미회담의 결렬을 보면서 [14] 겐도의순정 104 2 2019/02/28
704 토론) 에반게리온의 장르가 대체 뭘까요... [4] 碇シンジ 119 0 2019/02/28
703 궁금한게 있어. [2] 아스카 60 0 2019/02/28
702 국내 첫 방영 당시 심의가 빡셌던 걸로 아는데 [2] ㄴㄴㄴ 82 0 2019/02/27
701 토론) 겐도와 유이의 자식이 딸이었다면? [4] Sŏngch'ŏn 190 0 2019/02/26
700 아스카 vs 레이 vs 미사토 [6] ㅇㅇ 132 0 2019/02/26
699 sagisu shiro의 5 M5 mix again의 원곡이 뭔지 궁금합니다. (링크걸어놨어요 유명한 클래식곡입니다.) [3] 아스카 37 0 2019/02/25